한국연구재단, 2016 대학연구활동 실태조사 보고서 발표

전국 대학의 연구개발비가 5년 동안 15% 늘었으며, 이 중 공학 분야가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연구재단이 발표한 '2016 전국 대학 연구활동 실태조사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대학의 연구개발비는 5조6천347억원으로 전년보다 5%(2천697억원) 증가했다.

최근 5년 동안 대학 연구개발비는 계속 느는 추세로, 2011년 4조8천954억원에서 5년 사이 15.1%나 증가했다.

학문 분야별로 보면 4년제 대학 연구개발비는 공학이 43.9%(2조4천489억원)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의약학 20.5%(1조1천450억원), 자연과학 18%(1조74억원), 사회과학 7.5%(4천197억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

1인당 연구비는 국공립대학이 1억830만원으로, 사립대학(5천930만원)보다 1.8배 많았다.

지난해 기준 연구재단에 등록된 4년제·2년제 대학 전임교원 수는 9만1천130명으로, 전년에 비해 0.6%(586명) 줄었다.

성별로 보면 4년제 대학의 경우 전체 전임교원 7만6천559명 가운데 77.2%가 남성이었다.

2년제 대학의 여성 전임교원 비중은 34.8%로, 4년제 대학보다 10% 이상 높았다.

최근 5년간 전국 대학 연구자가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한 실적은 2011년 6만4천181건에서 지난해 7만3천448건으로 14.4% 늘었다.

이 가운데 국제 전문학술지 게재 비중은 2011년 33.4%에서 지난해 41%로 증가했다.

4년제 대학 부설 연구소는 지난해 기준 4천714개로, 2011년(3천695개)에 비해 27.6%(1천19개) 늘었다.

이에 따라 부설 연구소 전임연구원도 5년전 2천502명에서 19.1%(477명) 증가해 2천979명으로 집계됐다.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jyou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