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 서울협약으로 올해 4천273명 신규채용…청년 1천519명 고용

서울시 투자·출연기관이 내년에 2천449명을 채용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하철 통합 등으로 올해 채용규모보다 약 43%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내년에 정규직 951명과 계약직 1천498명을 채용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 통합으로 인해 올해보다 채용 규모 감소가 불가피하지만, 그럼에도 적극적으로 추가 일자리를 발굴하겠다고 서울시는 말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19개 투자·출연기관이 노사정 사회적 대타협으로 만든 서울형 일자리 창출 모델 노사정 서울협약으로 올해 4천273명 채용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는 목표치 3천988명에서 285명을 초과한 것이다.

청년채용은 1천519명으로, 정규직 정원 대비 7.2%에 달한다.

서울메트로 776명, 서울도철 250명, 서울의료원 216명, 시설공단 129명, 주택도시공사 80명 등이다.

서울협약은 정부의 임금피크제 권고안 한계를 보완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자는 취지로 마련한 것이다.

정원 3%(법정비율) 이상 청년 고용 준수, 노사 합의 통한 임금피크제 도입, 청년·고령자 일자리 창출을 위한 취·창업 프로그램 마련, 직접 고용 확대,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방안 마련 등이 주 내용이다.

서울시는 정년퇴직 등으로 인한 결원 1천298명을 모두 충원했고, 임금피크제 도입으로 정규직 신규 일자리 527개가 순증했다고 말했다.

또 청년·고령자 적합 업무 발굴 등으로 2천446개 일자리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서울주택도시공사 희망돌보미 등에 1천392개, 농수산식품공사 가락시장 현대화 사업에 188개 등이다.

안전·생명 관련 사업 직영화로 서울메트로 477명, 서울도철 205명 등 682개 일자리가 창출됐고 13개 기관에서 990명을 정규직화했다.

서울의료원 등은 노동시간 단축 모델을 제시했다.

서울시와 투자·출연기관은 서울협약에 따라 올해 2월 시청 로비에서 공동 채용 박람회를 했다.

서울시는 15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박원순 시장과 박태주 노사정 서울모델협의회 위원장 등 11개 투자·출연기관 노사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노사정 서울협약 1주년 기념식을 하고 이와같은 성과를 발표한다.

기념식 후에는 성과연봉제 관련 합의 후속 조치로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공공부문 임금체계 개편 방안 토론회를 열고 공공성과 안전을 강화하는 임금체계 개선 방안을 토론한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