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암면 양계농장 이어 4번째…56만5천마리 살처분 예정

경기도 용인의 양계농장 3곳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가 추가로 접수됐다.

14일 용인시에 따르면 백암면 석천리 2곳과 옥산리 1곳 등 백암면 양계농장 3곳에서 AI 의심 신고가 13일 접수됐다.

이에 따라 용인시에서 AI 의심 신고가 접수된 농가는 지난 9일 백암면 박곡리의 양계농장 1곳을 포함해 총 4곳으로 늘었다.

용인시는 박곡리 양계농장의 산란계 19만6천 마리를 살처분한데 이어 이번에 새로 의심 신고가 접수된 농장 3곳의 산란계 56만5천 마리를 살처분하기로 했다.

또 현재 이동면 어비리와 백암면 고안리·박곡리에 설치된 3곳의 거점소독 시설과 이동통제초소를 3곳에 더 설치해 AI 확산방지에 주력할 계획이다.

시는 이날 오전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조청식 부시장이 주재하는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전 공무원 주말 비상근무 강화, 철저한 초소 운영, AI인체 감염 예방 홍보 강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hedgeho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