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제공하는 무료 세금 상담서비스인 ‘경기도 마을세무사 제도’가 세무법을 잘 알지 못하는 저소득층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무료 세금 상담서비스는 서울시 등이 자체적으로 실시하던 것을 행정자치부가 전국적으로 확대한 제도다.

도는 지난 9월1일부터 11월30일까지 31개 시·군에서 마을세무사 상담제를 실시한 결과 총 1155건의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사업시작 이후 8월 말까지 3개월 간 실시한 상담건수인 889건보다 30% 증가한 수치다.

방법 별 상담건수는 전화상담 873건, 방문상담 272건, 이메일 문의 4건, 팩스 문의 6건 등이며 상담내용은 국세 948건, 지방세 99건, 국세·지방세 103건, 불복청구 5건 등이다.

지역별 상담건수는 고양시가 103건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용인시(100건), 수원시(93건), 부천시(93건) 순으로 나타났다. 또 마을세무사 1인 당 상담건수는 양평군이 48건, 김포시 31.5건 순으로 여러 지역에서 활발한 세무상담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마을세무사는 도민의 세금에 대한 궁금증과 고민을 무료로 상담하는 제도로 저소득층 주민을 대상으로 한다.

빌라 한 채가 전부로 수입없이 기초연금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광명시의 70대 김 할머니는 최근 재산세 고지서를 받았다. 세금이 부담됐던 김 할머니는 주위의 권유로 경기도 마을세무사를 찾았고 재산세를 감면받을 수 있는 ‘주택담보노후연금 제도’를 소개받아 세금부담을 덜 수 있었다.

도내 31개 시·군에는 마을세무사 201명이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중부지방세무사회와 지역세무사회 소속 세무사로 시장.군수의 위촉을 받아 재능기부 형식으로 전화, 이메일을 통해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마을세무사 상담을 원하는 주민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에서 ‘마을세무사’를 검색해 명단을 확인한 뒤 직접 마을세무사에 연락하거나 각 시·군 세무부서 등에 문의해 안내받을 수 있다.

김민경 도 세정팀장은 “마을세무사 상담을 통해 보다 많은 도민들이 세금문제에 대해 어려움을 느끼지 않고 쉽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앞으로도 상담이 필요한 사람 누구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