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장마철 집중호우가 내리면 배수 문제로 침수 우려가 큰 홍제천 서쪽 지역에 저류시설을 설치하는 등 배수개선 대책을 마련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망원배수구역 배수개선대책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용역은 망원배수구역으로 불리는 마포구 망원1·2동, 서교동, 선산1동, 합정동, 연남동, 서강동과 서대문구 연희동, 신촌동 일대의 침수 예방을 위한 시설 설치를 위한 것이다.

망원배수구역은 2010∼2012년 총 569가구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침수 원인으로는 하수관로 경사 불량, 처리용량 부족, 노면수 저지대 집중 등이 꼽혔다.

시는 이런 지적에 따라 2012년 홍대입구역 주변, 2013년 연남동 358번지 주변의 하수관로를 정비하고, 2014년 배수개선을 위한 기본계획 마련에 나섰다.

이번 용역은 작년 말 완료한 기본계획을 구체화하고, 세부 시행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공원, 인터체인지(IC) 등 지하 공간을 활용해 빗물을 일시 저장할 수 있는 저류시설을 설치하고, 관로 개선 등을 통해 집중호우에 대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실시설계 용역은 내년까지 완료하고, 2019년 본격적인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라며 "지속해서 침수 취약지역에 대한 개선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