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증시 (사진=해당방송 캡처)

아시아 증시 (사진=해당방송 캡처)



아시아 증시가 미국 대선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에 선전으로 일제히 하락했다.

9일 오후 12시 38분 일본 도쿄 증시의 닛케이평균주가 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무려 4.98% 폭락한 1만6314.92를 기록했다.

앞서 오전 장을 2.23% 하락으로 마감했던 닛케이 지수는 오후장 개장과 동시에 추락하며 1만6400선 아래로 떨어졌다. 토픽스 지수는 같은 시각 4.88% 떨어진 1296.92를 기록했으며 현재는 낙폭을 3.88%로 줄였다.

또 홍콩 항셍지수는 오후 12시 28분 3.80% 빠진 2만2039.05를 보였다가 소폭 회복하면서 1시 4분 낙폭을 2.82%로 좁혔다. 항셍중국기업지수(HSCEI·H지수)도 12시 28분 5.26%까지 떨어진 9151.97을 나타냈다.

한국 코스피는 최대 3.34% 떨어진 1,936.42를, 대만 가권지수는 최대 2.7% 내린 8,970.78을 보였으며 중국 역시 오후 1시 4분 상하이종합지수는 1.32% 내린 3,106.23에, 선전종합지수는 12시 30분 기준 1.39% 하락한 2,051.62에 거래됐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