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수교 130주년 기념해 프랑스 대사관과 함께 2016 로보월드 참가
첨단 안전편의 사양이 탑재된 QM6 전시, 자동차 혁신 기술분야에서 르노삼성 경쟁력 선보여
르노삼성자동차, 2016 로보월드에서 QM6 전시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박동훈)가 12일부터 15일까지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2016 로보월드(ROBOT WORLD)에 QM6를 전시한다.

로보월드는 8개국, 150여개 혁신 기업이 참여해 로봇 산업 분야의 노하우를 선보이는 로봇전문 산업전시회로서 세계 3대, 국내 최대의 규모를 자랑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첨단 자동차 기술을 선도하는 대표적인 프랑스 외국인직접투자 기업으로서 행사기간 동안 QM6를 로보월드 전시장 프랑스 국가관 내에 전시하고 QM6의 첨단사양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QM6는 르노삼성 중앙연구소가 세계 시장을 타깃으로 디자인, 부품 및 차량 개발업무를 주도적으로 진행해 개발한 르노삼성의 글로벌 핵심모델이다. 8.7인치 풀터치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S-Link, 운전피로도 경보시스템 (UTA) 등 첨단 안전편의 사양이 대거 탑재돼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홍보본부의 황은영 상무는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자동차 산업의 첨단 기술발전을 선도하는 르노삼성자동차가 프랑스 대사관과 함께 로보월드에 참가했다“며 “QM6는 첨단 안전편의 기능이 탑재된 르노삼성의 최신 중형 SUV로서 전시회를 찾은 방문객들에게 자동차 혁신 기술분야에서 르노삼성의 경쟁력을 선보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