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폰서' 김씨 회사 대표 지내…김씨 고소, 이후 김형준-김씨 '사건무마' 시도

검찰이 김형준(46) 부장검사와 고교동창 김모(46·구속)씨의 '스폰서' 의혹을 규명하고자 핵심 참고인 A씨를 조사 중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 특별감찰팀은 8일 오후 A씨를 소환해 김 부장검사와 김씨의 관계와 이들 사이의 향응·금품 거래 정황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장검사, 김씨와 같은 고교동창인 A씨는 김씨가 실소유한 회사에서 대표이사를 맡았으며 이후 김씨를 횡령 등의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A씨의 고소장에는 김씨가 회삿돈 총 1천500만원을 김 부장검사 측으로 송금한 내역이 첨부돼 있으며 서부지검은 이를 근거로 김 부장검사의 비위를 의심해왔다.

또 A씨의 고소로 검찰이 김씨를 본격 수사하면서 김형준 부장검사의 선후배 동료 검사를 상대로 한 '사건 무마 청탁' 시도가 이어지게 됐다.

검찰은 A씨에게 김씨 진술의 신빙성과 함께 회삿돈 1천500만원 중 500만원이 보내진 유흥업소 여종업원 곽모씨와 김 부장검사의 연관성도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김 부장검사와 김씨의 문자메시지·통화 녹취엔 두 사람의 유흥업소 출입 사실을 A씨가 서부지검에 진술해 자신들이 곤란해졌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별감찰팀은 이날도 김씨를 대검찰청으로 불러 3일째 조사했다.

조사 경과에 따라 두 사람을 대질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학 전공자이자 사기 전과만 3범인 김씨는 전자기기 유통업체를 운영하며 70억원대 횡령·사기를 또다시 저지른 혐의로 한씨와 거래업체 등으로부터 고소당했다.

피해 업체들은 대검찰청에 진정서를 내고 "김씨가 검찰 권력의 희생양인 척 억울한 사업가 행세를 하고 있다"며 그를 엄벌해달라고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효석 기자 bangh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