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엘개발 이사회서 확정…미래가치 고려 기준가격 결정

강원도가 춘천 레고랜드 개발사업비 마련을 위해 추진하는 주변 개발용지 매각을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진행하기로 했다.

그동안 주변 용지 매각과 관련 특혜의혹이 제기되면서 사업추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도는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매각한다는 방침을 사업시행사인 엘엘개발 이사회에 제시했으며, 이사회는 최근 공개매각을 결정했다.

엘엘개발은 공개매각 절차 진행을 위해 주변 용지 매각 기준가격을 산정하고 엄격한 기준을 마련, 이사회에서 최종확정하고서 공개경쟁 입찰을 진행할 계획이다.

매각 기준가격은 테마파크 조성원가 및 준공 시점의 감정평가 금액 등을 고려해 결정할 방침이다.

마스터플랜이 아직 나오지 않은 만큼 서둘러 확정해 구체적인 공모 조건을 결정하기로 했다.

특히 공사 기간이 지연되는 일이 없도록 이달 중으로 시공사와 도급계약 체결해 착공한다는 목표이다.

공사와 사업용지 매각을 병행해 2018년 상반기 개장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10월 말 실시설계 완료 및 공사비를 확정하고서 11월까지 마스터플랜을 다시 마련해 주변 용지 매각절차를 이행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엘엘개발 레고랜드 시공사인 대림-SK컨소시엄과 도급계약을 위한 실무작업을 진행 중이다.

앞서 시공사 측의 전략적 투자사는 레고랜드 전체 용지를 개발하겠다고 제안, 수의계약 등 특혜의혹이 일었으나 도는 특정 업체와의 수의계약은 또 다른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며 어렵다는 견해를 밝혔다.

도의 공개매각 결정에 따라 레고랜드 사업에 참여하려면 공개모집 과정을 거쳐야 한다.

도는 이 같은 방침을 최근 도의회에 설명했으며, 특혜의혹과 관련 전략적 투자사보다 좋은 조건을 제시한 곳이 있으면 자연스럽게 사업자가 변경될 수 있어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전했다.

김한수 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은 8일 "레고랜드 성공을 위해서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레고랜드 미래가치가 반영된 토지가를 산정해 공개 매각하겠다"며 "최근 하중도 문화재보존구역 설정 문제가 해결되는 등 개발지가 최종 확정돼 사업에 탄력을 받고 있다" 밝혔다.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limb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