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취록 속 서울서부지검·고양지청뿐 아니라 남부지검 검사로 확대
검찰 "단순 식사라면 의혹과 무관…일 처리 등 종합적으로 살필 것"

'스폰서·사건청탁' 의혹을 받는 김형준(46) 부장검사가 자신의 수사 대상 박모 변호사에게 돈을 빌린 것과 관련해 검찰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수사 진행에 문제가 없었는지에 대한 추가 조사에 나섰다.

이에 따라 기존 서울서부지검,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검사 외에 서울남부지검 검사들을 상대로도 규명 작업이 시작되며 이번 감찰은 현직검사 10명 이상이 대거 조사 대상에 오르는 초유의 사태를 빚게 됐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애초 대검이 조사 대상으로 삼은 현직검사는 김 부장검사의 '스폰서' 김모(46·구속)씨 사건 수사무마 청탁 대상으로 지목된 서울서부지검 검사 8∼10명,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검사 등이다.

언론에 공개된 김 부장검사와 김씨 사이 통화 녹취록을 보면 김 부장검사는 "내가 서부지검 부장들을 다 여의도 메리어트 호텔 식당에 다 불러 밥을 먹이며 자연스레 친해졌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다.

이 자리에 참석한 서부지검 부장은 5∼6명이며 식대는 40만원 가량으로 알려졌다.

김 부장검사는 또 김씨 사건 담당인 서부지검 평검사와 만나기 위해 "울산에 있는 친한 검사를 불러 3∼4명 엮어 밥을 먹였다"고 했다.

검찰은 이 대목이 '울산에 있을 때 친했던 현 서부지검 검사를 불러 수사검사 등 3∼4명과 밥을 먹었다'는 뜻이라고 파악하고 있다.

이들은 메리어트 호텔 식사 인원과는 겹치지 않는다.

김 부장검사는 "(서부지검) 제일 위에서부터 차장·부장한테 전화 통화로 얘기했다", "오죽하면 내가 고양(지청) 쫓아가고 마포(서부지검) 쫓아가고 어떻게든 끈을 만들어서 밥 먹으려고 한다"고 김씨에게 밝히기도 했다.

고양지청에는 김 부장검사 동기가 차장검사로 있으며 검찰은 이들 사이 대화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

대검 관계자는 "김 부장검사와 접촉했다고 녹취록 등에 등장하는 검사들에 대해서는 소명 자료를 받는 등 필요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단순히 식사를 한 검사들은 대부분 의혹과 무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김 부장검사와 만나는 등 접촉한 경우에도 어떤 상황이었는지, 이후 일 처리는 어떻게 됐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따져 의혹과 관련성이 없는지 여부를 판정하는 절차로서의 의미도 있다고 검찰 관계자는 설명했다.

대검은 이에 더해 김 부장검사가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으로 있던 지난해 자신과 김씨의 돈거래에 검사 출신 박모 변호사 쪽 계좌를 활용한 것과 관련, 박 변호사에 대한 수사에 문제가 없었는지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검 감찰본부의 확인작업은 남부지검 사건 주임검사와 보고계통으로까지 대거 확대된 상태다.

과거 김 부장검사와 한 부서에서 일하며 친분을 쌓은 박 변호사는 자신의 부인 계좌번호를 김 부장검사에게 알려줬으며, 김 부장검사는 김씨로부터 이 계좌로 1천만원을 송금받았다.

박 변호사는 차명 지분을 보유하고 적대적 인수합병(M&A)에 나선 혐의, 미공개 정보로 주식거래를 한 혐의 등 2건의 수사를 받고 있으며 1건은 김 부장검사가 올해 초까지 직접 수사했다.

검찰은 다른 1건에 대해서도 김 부장이 수사 대응 조언 등 부적절한 처신을 한 사실은 없는지 의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bangh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