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동창 사업가와 돈거래·수사검사 접촉…당사자는 적극 부인
해당 부장검사 "돈 변제 자료 대검에 제출…부적절 관계 아니다"


현직 부장검사가 고등학교 동창 사업가로부터 금품과 향응을 받고 사건무마 청탁에도 나섰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감찰 조사에 착수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본부장 정병하)는 금융 관련 공공기관에 파견된 김모 부장검사의 금품 수수 및 사건무마 청탁 등 비위 의혹을 서울서부지검으로부터 보고받고 감찰을 진행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김 부장검사는 고교동창인 사업가 김모씨로부터 올해 2월과 3월에 각각 500만원과 1천만원 등 총 1천500만원을 전달받았으며 금전 거래 당시 타인 계좌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장검사는 이후 김씨가 회삿돈 15억원 횡령 및 거래처를 상대로 한 50억원대 사기 등 혐의로 고소당하자 사건을 수사하는 검사를 포함한 서울서부지검 검사들과 식사자리 등에서 접촉해 사건무마 청탁을 시도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4월부터 사업가 김씨를 수사해온 서부지검은 지난달 김씨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김씨는 도주했다.

현재 수배 중인 김씨는 일부 언론과 만나 김 부장검사로부터 빌려준 돈을 받지 못했으며 자신은 그의 스폰서였다고 주장한 상태다.

대검 감찰본부는 지난 주말 김 부장검사를 불러 경위를 조사했으며 김 부장검사는 이 자리에서 자신을 향해 제기된 의혹을 적극 해명했다.

그는 급전이 필요해 술값 500만원과 부친 병원비 1천만원을 빌린 것은 맞지만 빌린 지 각각 한달, 한달 반여가 지나 바로 전액 변제했으며 김씨 사건과는 무관한 금융거래였다는 소명 자료를 대검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김씨는 중·고교 동창으로 동창회 등에서 1년에 몇 차례 마주치는 사이로 스폰서 관계가 아니며, 오히려 그가 다수의 사기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자신의 이름을 팔고 다닌다는 얘기를 듣고 사건 담당 검사에게 엄정한 수사를 당부한 적이 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장검사는 '사건무마 청탁을 위해 서부지검 검사들과 만나 식사를 했다'는 의혹도 자신은 일선 검찰청의 금융 관련 수사에서 긴밀한 협조가 필요한 업무 특성상 서울 관내 모든 검찰청 검사들과 식사를 해오고 있다며 김씨가 허위 주장을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부지검 식사 자리도 다른 여러 검사가 합석해 사건과 관련한 얘기를 할 상황이 전혀 아니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김씨는 서부지검에서 3∼4번 소환 조사를 받으면서 '빌려준 돈', '변호사 비용으로 건넨 돈' 등으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부지검은 5월께 대검에 김씨의 일부 주장이 담긴 내용을 보고했으며, 대검 측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더욱 명확히 조사해서 보고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부지검은 수사를 거쳐 이달 2일 상세한 내용을 보고했고, 대검은 감찰을 결정했다.

김 부장검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해당 피의자는 중·고교 동창일 뿐 무슨 업자와의 관계가 아니며, 금전 거래는 김씨가 고소 당해 사건이 본격적으로 불거지기 전에 변제가 됐다"며 "사법 절차에 응하지 않는 피의자의 일방 주장"이라고 해명했다.

대검 관계자는 "김 부장검사와 사건 관계자와의 금전 거래 등 비위 의혹에 대해 감찰조사를 하고 있다"며 "감찰조사를 철저히 진행해 비위 혐의가 밝혀지면 그에 상응한 처분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방현덕 기자 bangh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