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호남연합팀 포함 동명보부상, 9월4일 태국향발
‘유학생연계 해외마케팅지원’ 참여대학도 늘어
동명대,대학생 ‘지역기업 글로벌 수출 지원’

열정과 도전정신을 갖춘 대학생들이 지역 기업의 글로벌 수출을 지원하는 활동에 잇따라 가세하고 있다.

지역중소기업의 해외수출을 지원하는 동명대(총장 오거돈)는 학생보부상 8개팀 21명이 9월 4일 태국 현지활동에 나선다고 30일 발표했다. 방콕에서 기업인 못지 않은 홍보 및 세일즈활동을 한 뒤 9일 귀국한다.

이들은 라모수의 기초화장품, 동명바이오의 화장품(오존화오일제품), 알로밸리의 화장품(알로에제품), 해청원의 마스크팩, 바비조아의 곡물씨리얼 및 기능성 쌀, 제이엘유의 피부미용기기, 동서씨앤지의 비누 마스크팩 유아용품에 대한 글로벌 세일즈활동을 한다. 동명대-동신대 학생 연합팀은 건강환(경옥환) 홍보와 수출활동을 벌인다.

동명대는 31일 오후5시 산학협력관 304호에서 동명대 오거돈 총장과 신동석 산학협력선도대학(LINC)사업단장, 동신대의 박대훈 창업교육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동명목재의 개척정신을 이어가는, 5차년도 동명보부상 발대식을 갖는다.

동명대는 또 지역 중소기업 해외판로 개척 및 지역 대학생 글로벌 통상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부산시의 유학생 연계 중소기업 해외마케팅 지원사업에도 적극 참여한다.

부산시 부산지방중소기업청 동명대 동아대 부경대는 오는 9월 2일 오후5시 해운대 그랜드호텔 6층 에메랄드홀에서 이 사업 참여 학생 및 기업 관계자 등 120여명이 참석해 사업 발대식을 갖는다.

이번에 선발된 대학생·유학생은 2인 1팀으로 지역 중소기업 30개사에 투입돼 주요 전자상거래 사이트에 제품 등록, SNS 홍보 등 온라인 활동과 해외 현지에서 직접 마케팅 활동을 펼쳐 지역기업을 지원한다.

이 사업은 부산시와 부산지방중소기업청, 동명대가 지난해에 전국 최초로 중소기업의 대중국 수출협업을 위한 유학생연계사업으로 시범 추진해 산·학·관협업사업성공모델로서 경남울산 등 타시도로 확산시켰다.

올해는 동아대와 부경대가 함께 참여하고 활동 지역도 중국 뿐만 아니라 베트남 지역으로 확대했다. 30개팀 60명(유학생 30명, 대학생 30명)이 활동할 예정이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