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자 감염 여부 검사중

베트남 호치민을 여행하고 돌아온 40세 여성이 국내 9번째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달 11일부터 베트남 호치민을 여행하고 15일 귀국한 J씨의 혈액과 소변에서 지카바이러스가 검출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J씨는 베트남에서 모기에 물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J씨는 귀국한 지 4일 만인 19일 관절통, 근육통 등의 증상을 느꼈고, 23일부터는 발진, 가려움 등 증상이 나타났다.

25일 분당제생병원에서 처음 진료를 받았다.

의심 증상을 확인한 병원 측이 당국에 신고해 28일 오후 5시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J씨의 건강은 양호한 상태로,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추가 검사를 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J씨와 함께 귀국한 동행자 등을 대상으로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로써 국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9명으로 늘었다.

8번째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지 약 보름 만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한국인 환자들로 인한 지카바이러스의 추가적인 국내 전파 가능성은 극히 희박하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추가 전파 방지를 위해 모기감시와 방제작업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며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임신부는 지카바이러스 발생 지역으로 여행을 연기하라"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카바이러스 발생국가 현황을 홈페이지(http://www.cdc.go.kr)에서 공개하고 있다.

□ 국내 유입 지카바이러스 감염자 현황
┌──┬───┬──────────┬──────────┬────┬───┐
│순번│성별 │여행국(기간) │주증상 │검사결과│확진일│
│ │(나이)│ │ │ │ │
├──┼───┼──────────┼──────────┼────┼───┤
│#1 │남(44)│브라질 북동부 │발진, 근육통, 발열 │혈액(+),│3.22 │
│ │ │(2.17∼3.9) │ │ 소변(+)│ │
├──┼───┼──────────┼──────────┼────┼───┤
│#2 │남(21)│필리핀 보라카이 │발진 등 │혈액(-),│4.27 │
│ │ │(4.10∼14) │(감기증상으로 내원) │ 소변(+)│ │
├──┼───┼──────────┼──────────┼────┼───┤
│#3 │남(22)│필리핀 보라카이 │무증상 │혈액(-),│4.29 │
│ │ │(4.10∼14) │ │ 소변(+)│ │
├──┼───┼──────────┼──────────┼────┼───┤
│#4 │여(26)│베트남 호치민 │발진, 관절통 │혈액(+),│5.7 │
│ │ │(4.10∼5.1) │ │ 소변(+)│ │
├──┼───┼──────────┼──────────┼────┼───┤
│#5 │남(39)│필리핀 루손섬 │발진, 관절통, 근육통│혈액(-),│5.11 │
│ │ │(4.27∼5.4) │ │ 소변(+)│ │
├──┼───┼──────────┼──────────┼────┼───┤
│#6 │여(28)│도미니카공화국 │발진, 결막염, 관절통│혈액(-),│6.30 │
│ │ │(2014.6∼2016.6.18) │ │ 소변(+)│ │
├──┼───┼──────────┼──────────┼────┼───┤
│#7 │남(52)│과테말라 │발진, 결막염 │혈액(+),│7.9 │
│ │ │(2011.1∼2016.7.6) │ │ 소변(+)│ │
├──┼───┼──────────┼──────────┼────┼───┤
│#8 │남(24)│푸에르토리코 │발진, 관절통 │혈액(-),│7.13 │
│ │ │(2016.6.26~2016.7.1)│ │ 소변(+)│ │
├──┼───┼──────────┼──────────┼────┼───┤
│#9 │여(40)│베트남 호치민 │발진, 관절통, 근육통│혈액(+),│7.28 │
│ │ │(7.11∼15) │ │ 소변(+)│ │
└──┴───┴──────────┴──────────┴────┴───┘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junm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