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수 특별감찰관은 27일 '정운호 게이트'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직 청와대 수석비서관과 관련해 특별감찰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감찰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법조브로커 이민희씨와 관련된 청와대 A 전 수석은 감찰 가능한 사안 아니냐"고 묻자 "감찰 가능하다"고 답하면서 "관심 있게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감찰관은 "재직 중 비위 행위 첩보가 입수되면 조사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 측 브로커로 구속 기소된 이민희씨는 지인 등에게 조 의원이 언급한 청와대 수석이나 현직 차관, 판·검사 등과의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고 언론에 보도됐다.

이 감찰관은 다만 현대원 청와대 미래전략수석이 교수 재직 시절 학부생에게 박근혜 대통령 후보의 홍보 동영상을 만들라고 지시했다는 등의 언론 보도와 관련해선 "특별감찰관법상 감찰 대상이 아니다"고 답변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