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기업혁신센터에 의생명연구센터 설치

사진 설명 : (오른쪽부터) 박영식 가톨릭대 총장과 김만수 부천시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가톨릭대학교 제공

가톨릭대학교와 부천시가 힘을 합쳐 의생명분야 연구개발과 교육을 주도할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에 나선다.

박영식 가톨릭대 총장과 김만수 부천시장은 최근 부천시청 만남실에서 의생명연구센터 설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가톨릭대는 이번 협약에 따라 설치되는 의생명연구센터에 입주할 전국 대학·기업·정부 연구소 및 연구기관을 유치하고 관련 연구개발과 교육을 위한 각종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부천시는 부천 상동영상문화단지 부천기업혁신센터 부지 안에 의생명연구센터 설치 공간을 제공하는 한편, 센터 설치와 운영을 행정적·재정적으로 지원한다.

의학, 약학, 생명공학 등 경쟁력 있는 의생명 인프라를 바탕으로 바이오팜(BioPharm) 중심의 현장밀착형 산학협력을 성공적으로 펼치고 있는 가톨릭대는 최근 수년 간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상생 협력을 강화해 왔다.

부천시는 산업 환경 변화에 따른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로봇, 조명, 세라믹, 바이오 등 전략산업을 중심으로 한 ‘부천기업혁신센터(BBIC)‘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박영식 총장은 “지역 뿐 아니라 우리나라 의생명 분야의 전체 발전을 선도하는 의생명연구센터로 키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만수 시장은 “부천기업혁신센터를 부천은 물론 서부 수도권의 성장동력을 만들어내는 전진기지로 만들 것” 이라며 “양측이 제대로 기능을 발휘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