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단체가 다음 달부터 시행 예정인 맞춤형 보육제도 개선과 시행 연기를 촉구했다.

광주 어린이집연합회는 20일 오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맞춤형 보육은 전업주부 영아들의 평등한 보육을 받을 권리를 침해하고 두 자녀 이하 영아들을 부당하게 차별하는 제도"라고 주장했다.

연합회는 제도 시행 유보와 함께 보육료 인상(16% 이상), 기본보육료 전액 지원, 종일반 12시간 운영을 8시간으로 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회는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보육실태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맞춤형에 대한 부모의 찬성 답변이 76.2%에 달한다고 강조했지만 전업주부 가정과 두 자녀 이하 가정 종일반 운영 불가, 맞춤형 보육료 20% 삭감 등 내용을 제대로 알리고 여론조사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신애 연합회장은 "정부가 맞춤형 보육제도의 개선 의지를 보이지 않으면 집단휴원 투쟁 등으로 우리의 뜻이 관철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맞춤형 보육은 홑벌이 가구 등 장시간 어린이집 이용 수요가 없는 경우 0~2세반(만 48개월 이하) 영아에 대해 어린이집 이용시간을 기존 하루 12시간에서 6시간(월 15시간 긴급보육바우처 추가 이용 가능)으로 제한하는 제도다.

맞벌이 가구 등 어린이집 장시간 이용 필요성이 인정되면 기존대로 12시간까지 종일반을 이용할 수 있다.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는 23~24일 집단 휴원한 뒤 석달 이상 일정의 집단휴원을 계획하고 있으며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도 4~6일 집단휴원 계획을 밝히는 등 반발이 일고있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sangwon7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