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감사자료 입수해 분석…"시간 걸리더라도 모두 규명"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를 통해 1조5천억원대의 분식회계가 드러났지만 검찰은 이보다 더 큰 규모의 회계부정이 빚어졌을 것으로 보고 수사 강도를 높이고있다.

대우조선해양의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 관계자는 16일 취재진을 만나 "감사원 감사 결과는 상세한 내용을 입수해서 수사에 참고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감사원의 감사는 검찰 수사와 비교할 때 대상과 목표가 다르고 강제수사권이 없는 한계도 있다"면서 "분식의 전모가 드러난 것으로 보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은 분식회계의 규모와 기간, 방식, 책임자 등을 포함한 범행 전모를 규명하는 것을 목표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검찰은 남상태 전 사장이 취임한 2006년 이후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했던 해양플랜트 및 상선을 포함한 500여건에 이르는 프로젝트를 전수 조사하고 있다.

감사원은 전날 '금융공공기관 출자회사 관리실태'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2013년∼2014년 대우조선해양의 분식회계 규모가 영업이익 기준으로 1조5천342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bob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