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각·후각 등 '관능평가' 통과해야
대부분 석사 이상 화학관련 전공자
[취업에 강한 신문 한경 JOB] LG생활건강 조향사가 되려면…

LG생활건강의 조향사가 되려면 신입 연구원들이 받는 ‘LG생활건강 연구개발(R&D) 세미나’를 거쳐야 한다. 이에 더해 ‘관능평가’도 치러야 한다. 서류전형→LG 인적성검사→면접→1박2일간 R&D세미나→관능평가 단계를 모두 통과해야 LG생활건강의 조향사가 될 수 있다.

관능평가는 LG생활건강 센베리 퍼퓸하우스만의 미각, 후각 테스트다. 단맛, 짠맛, 쓴맛의 농도가 다른 시료를 구분하고, 냄새를 맡아 어떤 향인지를 알아맞히는 평가다. 여성은 80점 이상, 남성은 70점 이상을 받아야 한다.

[취업에 강한 신문 한경 JOB] LG생활건강 조향사가 되려면…

지난해 LG생활건강은 이 같은 절차를 거쳐 남녀 한 명씩 두 명의 신입 조향사를 뽑았다. 경쟁률은 130 대 1이었다. 박현석 LG생활건강 센베리 퍼퓸하우스 부문장(사진)은 “신입 조향사를 뽑을 때 맛과 향에 대한 관심과 열정을 주로 본다”며 “입사 후 2~3년간 교육해 제대로 된 조향사로 육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향사로 뽑힌 신입사원은 입사 후 1년간 300여가지의 기본적인 향료와 오일에 대해 공부한다. 향 원료의 특성과 기본적인 용어 암기는 필수다.

매주 선배 조향사에게 교육을 받고 월 1회 보는 향료 테스트를 통과해야 한다. 향료 트렌드를 익히기 위해 프랑스, 미국 등 세계적인 향료 회사로 연수를 가기도 한다.

향을 구분하고 제조하는 것은 기본이고, 소비자가 원하는 향과 제품을 절묘하게 조합할 수 있어야 한다. 박 부문장은 “조향사는 물 위에선 화려하지만, 물 밑에선 떠 있으려고 발버둥을 치는 백조 같다”며 “피곤함과 스트레스로 업무 중 코피를 흘리는 사람도 간혹 있다”고 말했다.

센베리 퍼퓸하우스에서 근무 중인 조향사는 대부분 화학 관련 전공자로 석사 이상 학위 소지자다. 박 부문장은 “향료 성분이 대부분 화학물질이기 때문에 화학구조식을 이해해야 일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향사들은 화장품, 섬유유연제, 샴푸, 치약, 방향제 등 LG생활건강이 생산 중인 화장품과 생활용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센베리 퍼퓸하우스에 있는 관련 팀에서 순환근무한다. 박 부문장은 “소득 수준 향상으로 매년 향기산업이 10% 이상 성장하고 있다”며 “맛과 향에 관심있다면 조향사란 직업에 도전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