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플랜트 발주되는 6월부터 고용 대란 불가피"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노조와 노동자협의회가 조선업 경기불황이 지속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거제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선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아 정부와 거제시의 대응이 주목된다.

대우조선 노조와 삼성중 노동자협의회는 4일 낸 공동성명에서 "거제시는 25만5천여명의 시민 대부분이 대우조선·삼성중공업 등 조선산업에 종사하면서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조선특구 지역"이라며 "이러한 이유로 조선산업의 흥망이 곧 지역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물론 조선산업 발전이 시 발전의 열쇠임을 부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수년간 계속되고 있는 조선불황은 이미 거제지역 경제를 강타해 지역경제의 뿌리가 흔들리고 있는 실정"이라며 "최근 불거진 양대 조선의 부실로 많은 조선산업 중소기업이 도산으로 문을 닫고 많은 근로자들이 해고 당해 거리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이러한 고용위기는 시작에 불과하며 조선산업이 회복되지 않으면 6월부터 2만여명의 근로자들이 대량 해고당하면서 대규모 고용대란이 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는 양대 조선사업장에서 가장 많은 노동자의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해양프로젝트가 6월부터 선주 측에 대거 인도되면서 추가 해양 프로젝트 발주가 없으면 사업장별로 수천명의 근로자들이 해고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감안해 향후 벌어질 고용대란을 막고 수만명의 근로자들이 안정된 일터를 찾아 일할 수 있는 기반을 정부가 나서서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 거제시의 조속한 거제시 고용위지역 선정을 위한 적극적인 활동 요청 ▲ 정부의 조속한 거제시 고용위기지역 선정 촉구 ▲ 고용대란을 막기 위한 대우조선, 삼성중의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노력 ▲ 거제시의회의 고용대란 확산 방지를 위한 의회 차원의 신속한 대응방안 마련 ▲ 국회차원의 조선산업 지원방안 마련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오는 7일 오전 10시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종 입장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kyung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