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천군과 한국중부발전은 4일 오전 한국중부발전 본사 창조홀에서 노박래 서천군수와 정창길 중부발전 사장을 비롯한 양기관 임직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서천화력 건설 세부이행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 협약서는 지난달 22일 노박래 서천군수와 정창길 중부발전 사장이 만나 2시간여의 마라톤 협상 끝에 극적으로 합의한 쟁점사항을 토대로 주민들의 동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마련했다.

협약서는
양 기관이 앞으로 이행계획을 성실히 이행하고 상호협력하기로 서명함에 따라 공적인 효력을 얻게 됐다.

협약에 따라 서천군은 이행계획을 전담하는 총괄부서를 지정하고 협약안에 담긴 수산, 지역경기지원, 전략사업, 주민복지 등 부서별 세부적인 추진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예정이다.

중부발전도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발전소 건설공사를 서둘러 6월로 예정된 착공식을 계획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노박래 서천군수는 "이번 협약식은 서천군과 중부발전이 상생의 동반관계를 공고히 하는 초석이라고 생각한다"며 "신서천화력이 기술혁신과 친환경 경영을 통해 안정적인 전력공급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천= 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