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대리기사 2만여 명이 모이는 신논현역 주변에 '휴(休)이동노동근로자 쉼터' 1호점을 개소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초구 사평대로에 있는 휴(休)서울이동노동자쉼터는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운영된다. 규모는 151.18㎡다.

쉼터에는 전신 안마기, 건식 족욕기, 발 마사지 등과 건강을 체크할 수 있는 혈압측정기, 체지방체중계 등이 설치됐다.

컴퓨터, 휴대폰 충전기, 간단한 다과, 커피 자판기 등과 회의나 상담, 모임을 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이동노동자들에게 필요한 금융, 복지, 법률상담 등 수요를 파악해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과 연결해주는 역할도 한다.

서울시 측은 "공간제공은 물론 다양한 복지서비스도 제공해 이동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