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전 친모와 계부에 의해 암매장 된 안모양(사망 당시 4세)의 시신은 경찰의 마지막 수색에서도 결국 나오지 않았다.

안 양 암매장 사건을 수사하는 청주 청원경찰서는 27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 가량 계부 안모씨(38)가 숨진 자신의 딸을 암매장했다고 주장하는 진천군 백곡면 갈월리 야산에서 수색을 진행했으나 시신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색에는 방범순찰대원과 형사 등 60여 명이 동원 됐으며 1.2m 길이의 탐침봉이 사용 됐다. 경찰은 야산 정상부에서 아래로 열을 맞춰 내려가며 기다란 쇠침으로 땅 속을 찔러 살피는 방식으로 야산 주변을 재확인했다. 수색 지역은 기존 작업 지역보다 좌우로 약 30m 더 확대됐다.

그러나 경찰은 이날 1시간 여만에 작업을 종료하고 인력을 철수시켰다. 이미 앞서 진행된 4차례의 수색에서 야산 내 암매장 의심 구역을 샅샅이 살펴봤기에 이번 수색에도 큰 기대를 걸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경찰은 오는 28일 안씨를 사체유기와 아동복지법상 아동복지법상 폭행 혐의, 자살한 아내 한씨를 폭행한 폭력행위처벌법 위반 혐의를 적용, 검찰에 송치해 사건을 매듭지을 방침이다. 친모 한씨에 대해서는 폭행치사 혐의를 적용했으나 자살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