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성장률 전망 0.3 (사진=DB)

1분기 성장률 전망 0.3 (사진=DB)



국내외 경제연구소나 투자은행들이 1분기 성장률 전망이 0.3~0.7%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27일 주요 경제 전망 기관들에 따르면 한국의 올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전기비) 전망치는 0.3∼0.7%대에 몰려 있다.

해외 투자은행(IB) 가운데 골드만삭스는 최근 보고서에서 1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0.5%에서 0.3%로 낮췄다. 연간 전망은 2.6%에서 2.4%로 내렸는데, 이는 우리 정부의 공식 전망인 3.1%와 비교하면 0.7%포인트나 낮은 수준이다.

이들은 수출 부진이 계속되면서 산업활동도 활력을 찾지 못하고 있는데다 중국 경기둔화 등 대외 경제여건도 좋지 않다는 점을 들어 성장률 전망치도 더 하향조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국제금융센터는 “해외 IB 가운데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올리는 곳은 찾기 힘들다”며 “올 들어 1월 산업생산과 2월 수출 등 지표가 예상보다 좋지 않았고, 중국 수출도 큰 폭으로 낮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국내 증권사들은 1분기는 물론 2분기에 대해서도 0.4∼0.8% 구간에서 보수적인 전망을 하고 있다. KB투자증권은 올 2분기 전기대비 성장률을 0.7%로 예상했다. 대우증권과 IBK투자증권은 각각 0.6%와 0.8%로 내다봤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