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만 다닐 수 있다는 오해를 받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이 소득하위 50% 학생들에게 전액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경제적 형편과 상관없이 누구나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실질적 기회 균등을 제공하자는 취지다.

27일 서울대 로스쿨은 이번 학기부터 장학금 제도를 개편, 가구별 소득 5분위(소득 10분위 기준) 이하 학생 전원에게 전액 장학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가계 소득을 설명할 때 쓰는 10분위는 소득을 최하위부터 최상위까지 10개 구간으로 나눈 것이다. 1분위가 하위 10%를 뜻하고 10분위는 상위 10%를 의미한다.

이번 장학금 제도 개편으로 서울대 로스쿨에서 전액장학금을 받는 인원은 직전 학기 81명에서 132명으로 늘었다. 전체 등록생의 28.33%에 달한다.

소득 2분위 이하 학생에게는 30만∼50만원의 생활비 장학금도 지원한다. 소득 6분위 이상의 학생에게는 개별 심사를 통해 전액이나 20%를 차등적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예산은 학교 본부로부터 받는 예산을 확충하는 한편 자체 장학금 모금 운동 등으로 조달할 방침이다.

자신보다 앞선 세대로부터 장학금을 받으면 그 이상에 해당하는 금액을 다음 세대에게 전달하기로 약속한다는 의미의 '약속장학금'도 신설했다.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상징적 의미를 담고 있다는게 학교 측의 설명이다.

장학금을 받는 학생은 '받은 도움을 후배들에게 되돌려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안정적인 소득을 얻으면 취업 후 5년 이내에 기부를 시작하고 10년 내 받은 장학금보다 더 많이 되돌려 주겠다'는 내용의 증서를 제출해야 한다.

서울대 로스쿨은 이번 학기부터 장학금을 받는 학생을 대상으로 이 제도를 시범 시행하고, 2학기부터 학기 시작 전 장학금을 신청할 때부터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약속증서를 받을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