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일 빛의 마(馬)’법이 펼쳐진다‘
말테마파크 15만3520㎡ 전역에 말(馬)을 주제로 한 빛 테마파크 ‘일루미아’ 완공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31일 국내최대 빛 테마파크 개장

경주마가 내달리는 경주로에 내려앉은 짙은 어둠을 뚫고 수만 개의 빛줄기가 솟아났다. 그러더니 경주마를 형상화한 기하학적인 선과 입체 영상을 만들어내기 시작했다. 현란한 빛의 춤사위에 입에선 저절로 탄성이 흘러나왔다.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 완공된 빛 테마파크 ‘일루미아(illumia)‘에서 펼쳐지는 환상적인 레이저쇼의 현장이다.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본부장 고중환)은 국내외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내 최대 규모의 말을 주제로 한 빛 테마파크 ‘일루미아(illumia)’를 오는 31일 개장한다고 25일 밝혔다. ‘일루미아(illumia)’는 빛을 뜻하는 ‘일루미네이션(illumination)’과 환상을 의미하는 ‘일루션(illusion)’, 나라를 뜻하는 접미어 ‘-ia’의 합성어다. 여기에는 ‘빛의 마법’라는 주제로 화려한 조명 연출을 통해 빛으로 가득한 환상의 나라를 선보이려는 뜻이 담겨 있다.

빛 테마파크는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이 보유한 말테마파크의 핵심시설인 호스토리랜드와 호스아일랜드 전역(15만3520㎡)에서 다양한 주제의 빛과 조명 연출을 선보인다. 빛 테마파크에서는 가족, 연인, 부부, 친구 등 모든 관람객층이 만족할 수 있는 10여 가지 테마길, 특수조명이 주변 경관과 어우러지는 공연장인 ‘라이팅 페스타’, 대형 워터스크린 위에서 웅장한 음악과 화려한 빛의 공연이 펼쳐지는 ‘드림 라이팅 페스타’ 등 관람객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미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은 지난 2011년 전국 최대규모의 말을 주제로 한 테마파크를 개장해 가족공원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말 테마파크는 총 866억원을 들여 조성됐다. 핵심시설인 호스토리랜드는 영국관, 그리스관, 미국관 등 세계의 마문화를 즐길 수 있고 호스아일랜드는 둘레 1km의 호수와 장미정원 등으로 구성돼 있어 공원 역할뿐 아니라 체험과 전시, 놀이시설을 동시에 갖췄다. 테마파크 개장으로 2005년 개장 당시 연 50만 명 수준이었던 입장객은 2011년 10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해에도 103만8000명이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을 다녀갔다.

이번 빛 테마파크가 완공됨에 따라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는 화려한 LED조명 1000만 개가 만들어 내는 아름다운 빛의 향연이 매일 밤 펼쳐진다. 이국적인 분위기의 세계 마문화 거리는 한국의 사계와 연결 지어 형형색색의 빛과 조명으로 물들고, 곳곳마다 다양한 조형물이 설치되어 있어 가족, 연인의 손을 잡고 거닐며 추억을 새기기에 좋다.

빛 테마파크 가운데 가장 주목을 받는 것은 인공 호수위에서 웅장한 음악과 함께 스토리텔링 영상이 펼쳐지는 ‘드림 라이팅 페스타’다. 둘레 1km의 호수에는 특수조명과 레이저로 기하학적인 선과 빛의 터널, 파동, 경주마 등 각종 입체 영상을 만들어낸다. 가령 레이저가 만든 경주마가 질주하는 환상적인 장면이 연출된다. 호수 수면과 수면 위가 모두 레이저용 대형 스크린으로 변하는 셈이다.

테마파크 중앙에 위치한 인공호수 주변은 빛으로 만든 작품으로 뒤덮인다. 꽃마차가 다니던 300m 구간 ‘해피로드’는 은하수를 연상하게 하는 LED조명으로 꾸며진다. 장미정원 구간 500m와 잔디광장은 빛으로 만들어진 LED꽃과 경관조명이 들어선다. 바람의 흐름에 따라 기둥이 움직이면서 별들이 산들산들 춤을 추는 모습을 연출하는 작품이다. 이외에도 빛을 테마로 만들어진 어린이 놀이터 ‘상상놀이터’, 지치고 힘든 현대인의 마음을 치료할 수 있는 ‘馬음길’, 예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화려한 빛과 함께 어우러져 있는 포토존 등 지금껏 볼 수 없었던 빛 축제의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주간에는 어린이들을 위한 체험놀이 공간인 ‘리틀 히어로 월드’가 들어선다. 3∼12세 어린이를 비롯한 가족 단위 여행객들을 위해 동화속 주인공이 되어 재미있는 미션을 해결하면서 자신감을 키울 수 있는 체험형 놀이시설이다. 놀이와 교육을 겸한 시설이 될 수 있도록 입장객들이 실제로 만져보고 작동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외에도 동화 속 마을 같은 문화공연장, 로컬푸드 매장, 승마장 등 다양한 콘텐츠가 운영될 예정이다.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고중환 본부장은 “말(馬)를 주제로 건설한 빛 테마파크는 디즈니랜드, 롯데월드 등 국내외 유명 테마파크를 설계한 전문가들의 자문을 받아 최대한 예술성을 가미했다“ 며 “경마 시행으로 주말에만 활성화되던 말테마파크를 365일 화려한 야간 조명의 세계가 펼쳐지는 축제장으로 변신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빛 테마파크는 경마에 대한 이미지를 쇄신하고 건전한 레저스포츠로 재정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부산·경남 주민의 대표적 관광명소에서 머물지 않고 지역을 찾는 외국인에게도 사랑받는 명소가 되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일루미아(illumia)’ 점등시간은 일몰 후부터 12시까지이며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입장료는 성인 기준 평일 1만1000원, 경마가 시행되는 금․토․일은 1만2000원이다. 부산경남지역 시도민은 2000원 입장료 할인이 적용된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