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카' 발생국 다녀와 2주내 발열·발진때 검사받아야
국내에서 첫 지카 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감염자 L 씨(43)는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11일까지 브라질에 출장을 갔다 왔다. 16일 발열과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였고 유전자 검사(PCR)에서 지카 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질병관리본부가 22일 밝혔다.

지카 바이러스는 일반적으로 37.5℃ 이상 발열 또는 발진과 함께 관절통, 근육통, 결막염, 두통 등을 유발한다.

지카 바이러스가 일반인에게 걱정인 이유는 임신부가 감염됐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소두증' 등의 신경학적 문제가 생길 우려 때문이다. 소두증이란 비정상적으로 작은 머리 때문에 두뇌 발달이 지연되는 것을 말한다.

지카 바이러스는 이집트 숲모기와 흰줄 숲모기가 주된 매개체이며 성관계에 의해서도 전염 될 수 있다. 총 31개국에서 감염자가 늘어나는 등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지난달 1일 WHO에서 에볼라에 이어 4번째로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국내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15일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의 진단기준 등의 내용을 담은 '감염병의 진단기준' 고시를 개정·발령했다.

2주일 이내에 지카 바이러스 발생국을 방문하고 귀국한 사람이 발열 또는 발진이 날 경우 감염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윤인규 국제백신연구소 뎅기사업단 단장은 지난달 "소두증과 지카 바이러스의 연관성은 거의 명확히 드러났다"며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만으로도 국내 전파가 일어날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말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