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인 13일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3∼4도 오른 가운데 흐린 날씨를 보이고 있다.

서울, 경기북부와 강원영서중북부에서 아침부터 낮 사이에 비 또는 눈(강수확률 60∼70%)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전라남도와 제주도, 경남남해안은 오후에 가끔 비(제주도산간 비 또는 눈, 강수확률 60∼80%)가 오겠다.

강원도 영동을 제외한 그밖의 중부지방에는 아침부터 낮 사이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5∼20mm, 서울, 경기북부, 강원영서중북부, 전라남도, 경남남해안 5mm 미만이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서울의 수은주는 2.2도를 가리키고 있다.

이밖에 주요 지역의 현재 온도는 강릉 5.5도, 대전 1.6도, 광주 3.7도, 대구 3.1도, 제주 7.1도 등으로 어제보다 크게 올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영상권을 기록했다.

낮 최고기온은 4도에서 11도로 어제와 비슷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오늘까지 평년보다 기온이 낮겠으나 14일부터는 점차 평년기온을 회복하겠다"며 "내일부터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0도 내외로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 경기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도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에서 0.5∼2.5m로 일겠다.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강원영서, 경북은 '나쁨', 그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됐다.

강원영동, 충북, 대구는 오전까지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의 농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srcha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