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맞아 국립공원 탐방에 나설 때는 낙석 사고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최근 5년 동안 발생한 17건의 낙석 사고 중 절반이 넘는 10건이 해빙기(2~4월)에 발생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본격적인 탐방철을 앞두고 지리산, 설악산 등 20개 국립공원 569개 구간 1898㎞ 탐방로의 급경사지 431곳과 험한 산봉우리(암장) 45곳 등 낙석 위험 지역을 점검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5년간 국립공원에서 일어난 낙석으로 3명이 숨지는 등 9명의 인명 피해가 있었다.

낙석은 봄철 해빙기와 여름철 집중호우 시기에 자주 발생한다. 봄철 낙석은 겨울에 돌 틈에서 얼어 팽창했던 물이 녹아 바위의 균열을 일으켜 발생한다. 여름철 낙석도 빗물이 바위틈의 토사를 쓸고 내려가 암반의 지지력을 약하게 만들어 일어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