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근한 날씨를 보인 일요일 13일 오후 주요 고속도로에서 정체 구간이 늘어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전국 고속도로에는 평소 일요일보다 많은 차량이 몰려나왔다.

아직 평년 수준에는 못미치지만 기온이 전날에 비해 3∼4도 올라 날씨가 상대적으로 따뜻한 점이 크게 작용했다.

경부고속도로는 서울 방향 양재나들목→서초나들목 2.5㎞ 구간, 서해안고속도로는 서울 방향 서산휴게소→당진분기점 14.3㎞ 구간, 일직분기점→금천나들목 3.5㎞ 구간에서 차량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천안논산고속도로는 천안 방향 북공주분기점→정안휴게소 7.5㎞ 구간에서 시속 40㎞ 이상 속도 내기 어렵다.

영동고속도로도 인천 방향 평창나들목→면온나들목 6.0㎞ 구간, 여주나들목→이천나들목 16㎞ 구간에서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16만대가 수도권으로 들어왔으며 앞으로 19만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상행선은 오후 5∼6께 정체가 절정에 이르고 오후 8시쯤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ah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