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논산지역 양돈농가 5곳에서 구제역 양성(O형) 확진 판정이 나왔다.

지난달 17일 공주·천안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이후 한 달 사이 충남에서만 모두 10개 농가로 구제역이 확산됐다.

13일 충남도에 따르면 최근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은 논산시 광석면 한 양돈농가 주변 농가를 대상으로 구제역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5개 농가에서 구제역 양성 반응이 나왔다.

도는 발생농가 주변 3㎞ 내에 있는 14개 양돈농가를 긴급 정밀조사를 하던 중 5개 농장에서 구제역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돼지의 콧등에서 수포가 발견되거나 발굽이 떨어지는 등 구제역 의심 증상도 관찰됐다고 덧붙였다.

방역 당국은 구제역 양성 반응이 나온 5개 양돈농가에 초동 방역팀을 급파해 현장을 통제하는 한편 각 농장에서 키우던 돼지 5천여마리에 대한 살처분 작업에 착수했다.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jkh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