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가 협력사와 손잡고 1만8000여명의 인재를 뽑기 위한 대규모 채용박람회를 연다.

현대·기아차는 오는 23일 서울 코엑스를 시작으로 대구(31일 엑스코), 광주(4월21일 김대중컨벤션센터), 울산(4월28일 울산대 체육관), 창원(5월10일 컨벤션센터) 등에서 ‘2016 현대·기아차 협력사 채용박람회’를 개최한다. 박람회에는 우수 정비 협력사, 부품 협력사, 원·부자재 및 설비부문 협력사 등 400여개 업체가 참가할 예정이다. 박람회 비용은 현대·기아차가 전액 지원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올해 박람회에서 1만8000여명이 채용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구직자에게 기회를 주고 협력사는 우수 인재를 확보할 수 있도록 매년 협력사 채용박람회를 열고 있다”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