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직 신입사원 4천500명, 시간선택제 인턴 5천명 채용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기업으로 꼽히는 CJ그룹이 올해 9천500여개의 청년 일자리를 새로 만든다.

CJ그룹(회장 이재현)은 10일 대졸 신입사원 2천700명을 포함한 정규직 신입사원 4천500명과 시간선택제 인턴십 5천명 등 총 9천500명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졸 신입사원 채용규모는 지난해 2천440명보다 10% 이상 증가한 것이고, 대졸 및 고졸 정규직 신입사원 전체 채용규모인 4천500명도 지난해 뽑은 3천760명보다 많다.

서비스 직군인 시간선택제 인턴십은 계약기간의 제한 없이 근무할 수 있으며 회사가 정한 일정 기간이 경과하면 정규직 지원 기회를 부여한다고 CJ그룹은 밝혔다.

또 시간선택제 인턴십 직원들에게 복리후생 및 학자금 지원을 비롯해 양질의 서비스 교육 과정을 제공함으로써 전문 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CJ그룹 관계자는 "어려운 대내외 경제 여건이지만 청년 일자리 문제가 국가 경쟁력 및 지속 성장을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인식하고 채용을 늘리기로 결정했다"며 "평소 이재현 회장이 '기업은 젊은이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가는 꿈지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해온 만큼 전문 인력을 육성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는 오는 14일부터 시작한다.

서류 접수는 14일부터 22일까지 CJ그룹 채용홈페이지(recruit.cj.net)를 통해 가능하며, 지원 자격은 2016년 8월 졸업예정자를 포함한 학사 학위 이상 소지자다.

대졸 신입 전형 지원자들은 CJ제일제당, CJ E&M을 비롯한 10개 주요 계열사 100여 개의 직무 중 선택해 지원해야 하며, 4월 초 서류 전형 합격 발표 후 테스트 전형, 실무진 및 임원 면접 과정을 거치게 된다.

CJ그룹은 일반 전형과 글로벌 전형을 분리한다고 밝혔다.

일반 전형에서는 어학 성적을 요구하지 않음으로써 문턱을 낮추고, 글로벌 인재 전형에서는 어학을 포함한 글로벌 역량 중심으로 평가해 경쟁력 있는 인재를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같은 기간 2017년 2월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한 하계 인턴 전형과 전역 장교 전형도 함께 진행한다.

인턴 전형 역시 하계 인턴 전형과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해외 학부생 인턴 전형으로 나누어 뽑는다.

아울러 CJ그룹은 CJ E&M에서 운영하는 'DIA TV'를 활용해 국내 대기업 최초로 MCN(Multi Channel Network, 인터넷 1인 방송 사업) 채널을 활용한 실시간 온라인 직무 멘토링을 진행함으로써 취업준비생들에게 맞춤형 정보를 선택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지난달 16일 YBM 한국TOEIC위원회와 함께 4년대졸 학력의 취업준비생 9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가운데 절반 이상이 CJ그룹을 가장 선호하는 기업으로 꼽았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mangel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