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직원들 조작극" 결론…정명훈 부인도 연루
정명훈 부인측 "경찰발표 사실과 달라…법적대응할 것"

경찰이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박현정(54·여) 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그를 음해하려는 서울시향 일부 직원의 '조작극'이라는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직원들의 이같은 행위에는 정명훈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의 부인 구모(68·여)씨도 연루된 것으로 경찰은 결론지었다.

그러나 구씨 측이 경찰의 발표가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하고, 강력한 법적 대응을 강구하겠다고 밝혀 향후 검찰수사와 법원의 최종 판단이 주목된다.

이 사건을 수사해 온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박 전 대표를 둘러싼 허위사실 유포에 가담한 혐의(명예훼손) 로 서울시향 직원 10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또 허위사실 유포를 지시한 혐의를 받는 정 전 감독 부인 구씨를 외국에 체류 중이어서 기소중지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한다고 덧붙였다.

애초 박 전 대표가 회식 자리에서 남자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 제기가 발단이 된 이 사건은 '반전'을 거쳐 구씨가 박 전 대표를 음해하려 직원들을 동원,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으로 경찰 수사단계에서 정리됐다.

경찰은 2014년 12월 박 전 대표로부터 '서울시향 일부 직원이 사실과 다른 호소문을 발표해 명예를 훼손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해 서울시향 사무실 등을 3차례 압수수색하고 시향 직원 33명을 총 85차례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2014년 12월2일 시향 직원 10명이 '박 전 대표 퇴진을 위한 호소문'을 내면서 주장한 ▲ 박 전 대표의 성추행 ▲ 인사 전횡 ▲ 폭언 및 성희롱 등은 모두 허위사실이라고 경찰은 판단했다.

2013년 9월 서울시향 회식 자리에서 박 전 대표가 직원 곽모(40)씨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은 회식 참석자들의 진술 등을 종합할 때 사실이 아니라고 경찰은 봤다.

곽씨가 진술한 당시 정황에 일관성이 없고, 성추행 목격자인 시향 직원 2명의 진술이 엇갈리는 등 신빙성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박 전 대표가 지인의 제자를 비공개 채용하고 무보수 자원봉사자인 지인의 자녀에게 보수를 지급하는 등 인사 전횡을 일삼았다는 주장도 관계자·자료 조사결과 사실이 아니라고 결론냈다.

박 전 대표가 공개 석상에서 폭언과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는 의혹 역시 "피의자들 외에 대다수 직원이 폭언을 들은 사실이 없다고 진술하고, 성희롱 발언을 전해 들은 일부 피의자가 진술을 번복했다"며 신빙성이 없는 것으로 경찰은 판단했다.

경찰은 구씨가 정 전 감독의 여비서 백모씨와 2014년 10월부터 작년 2월까지 총 600여차례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일부 시향 직원들의 호소문 유포를 지시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구씨와 백씨는 박 전 대표의 퇴진 문제, 정 전 감독의 서울시 증인 출석문제, 정 전 감독의 재계약 문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대화를 주고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구씨에게 4차례에 걸쳐 출석을 요구했지만 구씨가 이에 응하지 않았고, 아무런 회신도 없어 구씨를 조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의 이날 수사결과 발표에 구씨 측은 강하게 반발했다.

구씨 측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지평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구씨는 시향 직원들에게 허위 사실 유포를 지시한 사실이 없다"며 "직원들의 인권침해 피해의 구제를 도왔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경찰의 발표는 사건을 예단하고 짜맞추기식 수사를 진행한 결과로 보여 매우 유감"이라며 "검찰 수사결과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날을 세웠다.

변호인단은 "박 전 대표의 성추행 의혹은 회식에 동석한 예술의전당 임원들이 회식 당시 박 전 대표가 술에 많이 취해 무례한 행동을 했다고 진술했고, 압수된 직원들의 휴대전화에 있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만 봐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사 전횡과 관련해선 서울시 감사에서도 이미 문제로 지적된 바 있고, 성희롱 발언과 폭언은 다수 직원의 진술 외에도 박 전 대표 스스로도 폭언은 인정한 바 있다"며 "경찰이 이 부분을 허위로 판단한 이유를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경찰이 작년 12월 구씨의 입건 사실을 공표해 이미 경찰을 상대로 한 민사소송이 진행중이라고 소개하면서 "경찰이 또다시 이 사건 브리핑을 통해 구씨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하고 있어 강력한 법적 대응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