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제기한 시향 직원 10명 명예훼손으로 檢송치, 정명훈 부인은 기소중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박현정(54·여) 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의 성추행 의혹이 그를 음해하려는 서울시향 일부 직원들의 '조작극'인 것으로 경찰 수사결과 밝혀졌다.

특히 직원들의 이같은 행위에 정명훈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의 부인 구모(68·여)씨가 연루된 것으로 경찰은 결론지어 향후 검찰수사와 법원의 최종 판단이 주목된다.

이 사건을 수사해 온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박 전 대표를 둘러싼 허위사실 유포에 가담한 혐의(명예훼손) 로 서울시향 직원 10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또 허위사실 유포를 지시한 혐의를 받는 정 전 감독 부인 구씨는 외국에 체류 중이어서 기소중지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애초 박 전 대표가 회식 자리에서 남자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 제기가 발단이 된 이 사건은 '대반전'을 거쳐 구씨가 박 전 대표를 음해하려 직원들을 동원,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으로 정리된 셈이다.

반전의 계기는 지난해 12월 박 전 대표가 '서울시향 일부 직원이 사실과 다른 호소문을 발표해 명예를 훼손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경찰에 내면서부터였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서울시향 사무실 등을 3차례 압수수색하고 시향 직원 33명을 총 85차례 조사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2014년 12월2일 시향 직원 10명이 '박 전 대표 퇴진을 위한 호소문'을 내면서 주장한 ▲ 박 전 대표의 성추행 ▲ 인사 전횡 ▲ 폭언 및 성희롱 등은 모두 허위사실이라고 판단했다.

우선 2013년 9월 서울시향 회식 자리에서 박 전 대표가 직원 곽모(40)씨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회식 참석자들의 진술을 들어보니 성추행 상황은 없었고, 회식도 화기애애하게 마무리된 것으로 조사됐다는 것이다.

특히 곽씨가 진술한 당시 정황에 일관성이 없고, 성추행 목격자인 시향 직원 2명의 진술도 엇갈리는 등 신빙성이 없다고 경찰은 판단했다.

박 전 대표가 지인의 제자를 비공개 채용하고 무보수 자원봉사자인 지인의 자녀에게 보수를 지급하는 등 인사 전횡을 일삼았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봤다.

경찰 관계자는 "인사 담당자를 조사하고 인사 자료를 검토한 결과 박 전 대표가 지인 제자 채용에 관여하거나 지시한 사실이 발견되지 않았고, 지인 자녀에게 보수를 지급한 사실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표가 공개 석상에서 폭언과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는 의혹도 경찰은 "피의자들 외에 나머지 대다수 직원은 폭언을 들은 사실이 없다고 진술한다.

성희롱 발언을 전해 들은 일부 피의자가 진술을 번복하는 등 신빙성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또 구씨가 정 전 감독의 여비서 백모씨와 2014년 10월부터 작년 2월까지 총 600여차례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일부 시향 직원들의 호소문 유포를 지시한 정황을 확인했다.

조사결과 구씨와 백씨는 박 전 대표의 퇴진 문제, 정 전 감독의 서울시 증인 출석문제, 정 전 감독의 재계약 문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대화를 주고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시향과 관련해 아무 권한이 없는 구씨가 시향 문제에 깊숙이 개입한 정황이 나타난 것이라고 경찰은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박 전 대표가 성추행 등 허위 사실이 담긴 호소문으로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를 입었다고 본다"며 "구씨에 대해서는 4차례에 걸쳐 출석을 요구했지만 이에 응하지 않았고, 아무런 회신도 없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