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1절 ''대한민국 만세''

서울시가 3·1절을 앞둔 28일부터 '평화의 소녀상' 이미지와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89세)가 직접 쓴 문구를 필체 그대로 옮겨 서울광장 앞 서울도서관 '꿈새김판'에 건다.



시는 평화의 소녀상과 역사의 산 증인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메시지로 일제강점기 고난의 자화상을 표현하고, 그 시대 아픔을 현 세대와 공유·공감하고자 기획했다고 밝혔다.



또 신청사를 활용, 정문 상단 외벽에 대형 태극기를 랩핑하고, 서측 외벽에 설치돼 있는 LED '시민게시판'에는 시민들이 서울시 카카오톡에 보내는 나라 사랑의 의미를 담은 메시지를 실시간으로 띄운다.



아울러 시민청에서는 독립운동을 주제로 한 공연과 작품 전시, 손도장으로 대형 태극기 만들기, 태극기 바르게 그리기 등 다양한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온라인에서는 3·1절을 의미 있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을 담은 동영상을 라이브서울,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하고,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 서울시의 각 SNS도 3·1절과 관련된 스킨으로 옷을 갈아입힌다.



신청사 정문 외벽에는 '대한독립만세'라는 문구와 함께 어린이가 대형 태극기를 들고 있는 퍼포먼스 랩핑 게시물을 설치한다. 시민들이 정문 앞에서 어린이와 함께 태극기를 맞잡고 있는 모습으로 인증샷을 찍을 수 있도록 꾸몄다.



서울시는 1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제97주년 3·1절 기념식과 보신각 타종행사 현장도 라이브서울, 유튜브, 유스트림 등을 통해 생중계 한다.



김영환 서울시 시민소통담당관은 "서울시가 다양하게 마련한 제97주년 3·1절 기념 프로그램을 통해 서울시민 모두가 그 시대의 아픔과 대한독립을 염원했던 간절한 마음을 되돌아보고 3·1절의 역사적 의미를 함께 공감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승호 한경닷컴 QOMPASS뉴스 기자 saint096@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