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비 파손으로 지난 27일 가동이 중단된 한빛 원전 1호기(가압경수로형·95만㎾)가 재가동되는데 2~3주 가량 걸릴 것으로 보인다.

28일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한빛 1호기는 복수기 고무 이음관을 교체하고 정비하는데 약 2~3주가 소요될 예정이다.

고무 이음관은 터빈과 복수기를 이어주는 밀봉 역할을 하는데 전날 한빛 1호기 내 이음관 파손으로 복수기에서 저(低)진공 신호가 발생해 발전이 정지됐다.

한수원 측은 한빛 1호기의 복구 시점을 이음관 교체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다음달 중순으로 잡고 있다.

다만 이음관을 교체한다고 해도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승인 절차가 남은 만큼 재가동 시기가 좀더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한수원은 정확한 가동 중단 원인을 규명한 뒤 원안위에 재가동 승인 신청을 할 계획이다.

현재 가동 중단에 따른 방사능 누출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예비 전력도 40% 정도 확보한 상태라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게 한수원 측 설명이다.

1986년 상업 운전을 개시한 한빛 1호기는 2025년 수명이 완료된다.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iam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