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귀향' 포스터.

영화 '귀향' 포스터.

영화 '귀향'이 이번 주말 누적 관객수 100만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28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귀향'은 전날 전국 769개 스크린에서 3215회 상영되면서 29만6524명(매출액 점유율 29.7%)이 관람했다. 누적 관객 수는 75만6665명에 달해 손익분기점(약 60만명)을 돌파했다.

'귀향'의 박스오피스 점유율은 개봉 첫날 23.1%, 이튿날 26.1%, 사흘째 29.6%, 나흘째 29.7%로 갈수록 높아지며 나흘간 1위를 달렸다. 영화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스크린 수와 상영횟수가 점점 늘어난 결과다.

이날 오전 8시30분 현재 실시간 예매율 29.7%로 여전히 1위를 달리고 있다. 좌석 수 대비 관객 비율인 좌석점유율도 47%대로 상당히 높은 편이다. 이날 누적 관객 100만명 돌파가 전망된다.

'귀향'은 위안부 피해자인 강일출 할머니가 미술 심리치료 중에 그린 '태워지는 처녀들'을 모티브로 하고, 피해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만들어진 극영화다.

영화는 7만5000명이 넘는 국민 후원과 배우·제작진의 재능기부로 제작에 착수한 지 14년 만에 촬영을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