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가 22일부터 약 한 달간 내부순환로 사근램프∼길음램프 양 방향을 전면 폐쇄한다. 정릉천 고가교에서 시설물 파손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21일 긴급 브리핑을 열어 이달 17일 정릉천 고가교 점검 중 성수 방향 월곡램프와 마장램프 중간에서 상부구조물을 받치는 대형케이블 20곳 중 1곳이 절단된 게 발견됐다“며 ”22일 0시부터 폐쇄 조치한다“고 밝혔다.

시는 관계 법령에 따라 22일 0시부터 성산 방향은 성동분기점(동부간선→내부순환)∼길음램프, 성수 방향은 내부순환 북부간선분기점∼사근램프 구간 등 양 방향 7.5km를 전면 통제한다. 약 한달 간 임시 교각을 설치하는 동안 교통을 전면 통제하고, 차량 통행을 재개한 후 본격 보수할 계획이다.

폐쇄 구간은 하루 평균 9만7000대가 오가는 곳이다. 출근시간인 오전 8시부터 9시까지는 4천400대, 퇴근시간 오후 6시부터 7시까지는 5천500대가 다녀 시민 불편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2일부터 본선을 통과하던 차량은 강변북로, 올림픽대로, 북부간선도로, 동부간선도로로 원거리에서 우회해야 한다. 램프 진·출입 차량은 주변 램프나 간선도로로 돌아가야 한다.

시는 해당 구간을 지나는 대중교통을 증편한다. 지하철 1·4·6호선은 출퇴근시간은 오전 7시부터 10시까지, 오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총 16회 증편한다. 버스도 11개 노선 89회 운행을 늘린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민 안전이 최우선이라 불가피하게 긴급히 교통통제를 결정했다"며 "빨리 보수, 보강해 시민 불편을 줄이겠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