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후 한강 성수대교 인근에서 원인미상 기관실 침수사고가 발생한 한강유람선을 수난구조정이 예인하고 있다. 관광객 등 승선인원은 모두 안전하게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한강 성수대교 인근에서 원인미상 기관실 침수사고가 발생한 한강유람선을 수난구조정이 예인하고 있다. 관광객 등 승선인원은 모두 안전하게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성수대교 지나다 유람선 스크류 고무패킹 빠져 사고

26일 오후 2시 30분께 서울 성동구 성수대교 인근을 지나던 한강 유람선이 침수했으나 승객과 승무원 등 11명은 전원 구조됐다.

이 유람선은 이랜드 크루즈사의 125t급 선박으로, 기관실에서 누수가 발생했다.

배 스크류의 고무패킹이 빠지면서 안으로 물이 스며들었고, 발전기가 물에 잠기며 고장 나 스크류가 멈춘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유람선은 잠실 선착장에서 출발해 여의도 방향으로 갔다가 동호대교에서 다시 잠실쪽으로 방향을 돌리던 중에 스크류 고무패킹이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외국인 관광객 5명을 포함한 6명의 승객과 승무원 5명 등 총 11명이 타고 있었다.

관광객은 미국인 3명과 태국인 2명이라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이들은 사고 발생 15분여 만에 출동한 소방정으로 옮겨타 구조됐다.

유람선은 선미의 상당 부분이 물에 잠긴 상태다.

소방당국은 배가 완전히 가라앉지 않도록 영동대교 인근에서 배수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후 유람선은 잠실선착장으로 예인될 예정이다.

소방 관계자는 "유람선이 상당히 큰 데다가 한파 때문에 강에 결빙이 많아서 예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대형 예인선을 현장에 보낸 상태"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hy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