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가 올해 총 45억원의 환경보전기금을 마련해 중소기업의 환경오염물질 방지시설 설치와 환경 기술 서비스 향상 등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대출조건은 역대 환경보전기금 사상 최저금리인 고정금리 2.2%3년 거치 5년 균등분할 상환이. 환경오염물질 방지시설 설치와 환경산업 육성자금 등 두 분야로 나눠 지원하며 기업 당 최대 10억원까지 지원한다.

환경오염물질 방지시설 설치자금은 대기.수질, 폐기물 처리시설, 유독물 취급설비 등 22종류의 시설을 설치 및 교체비용을 지원하는 자금이다.

환경산업 육성자금은 국내 환경기술 개발, 환경산업 해외진출 비용, 환경시설 관리 및 오염물질 측정대행업 등록에 필요한 측정장비 구입비용 11의 사업에 필요한 금액을 지원해 환경산업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도록 하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해 도내 10개 환경 중소기업의 환경오염방지시설 설치 자금 및 환경산업 육성자금으로 38억원을 지원했다. 지난해 금리는 2.5%였다.


환경오염물질 방지시설 설치자금 신청은 사업장 소재 시군 환경부서로 하면 되고 경산업 육성자금은 경기도 환경정책과로 신청하면 연중 수시로 융자 받을 수 있다.

환경보전기금 융자사업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 내 고시 공고를 통해 확인하고 신청서식을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