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에 대한 운항이 재개된 가운데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 마련된 제주공항체류여객 비상수송대책본부가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공항에 대한 운항이 재개된 가운데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 마련된 제주공항체류여객 비상수송대책본부가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정기편 남은 좌석·임시편 24편 공급…주차료 일시 면제

대한항공 등 국적 항공사들은 26일 오전부터 제주노선을 정상 운항하면서 임시편도 투입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여러 항공사에 중복해서 좌석 대기신청을 한 제주 체류객이 많다고 보고 정확한 체류객 숫자를 파악하는 한편 가능하다면 27일까지 체류객을 해소한다는 목표로 세웠다.

제주공항이 전날 오후 운항통제가 해제되자 항공사들은 25일 오후 3시께부터 26일 오전 6시까지 밤샘 수송작전을 펼쳐 체류객 2만7천여명을 제주에서 육지로 실어날랐다.

당초 국토부가 집계했던 제주 체류객은 8만6천여명이며 2만7천여명을 빼면 5만9천명이 남는다.

하지만 허수를 빼면 실제 체류객 수는 상당수 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제주발 노선에 이날 새벽까지 아시아나항공 39편(8천250석), 대한항공 35편(7천883석), 에어부산 18편(3천345석), 이스타항공 17편(2천921석), 진에어 11편(2천79석), 제주항공 10편(1천890석), 티웨이항공 8편(1천512석)을 투입했다.
항공기 운항이 재개된 25일 오후 제주공항 국제선 출국장이 대기, 수속 승객으로 극심하게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항공기 운항이 재개된 25일 오후 제주공항 국제선 출국장이 대기, 수속 승객으로 극심하게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6시부터 27일 오전 2시까지는 제주에서 총 212편의 항공기가 이륙할 예정이다.

이들 항공기에 4만1천594석이 공급된다.

정기편이 188편(3만6천211석)이고 임시편은 24편(5천383석)이다.

정기편은 원래 예약한 승객들이 타고 남은 자리에 제주 체류객을 태우고 임시편은 체류객들이 탄다.

국토부 집계 후 임시편을 늘리는 항공사들이 있어 공급좌석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임시편은 대한항공이 제주→김포노선과 제주→인천노선에 각각 3편을 투입해 1천978석을 공급한다.

이날 대한항공 제주발 정기노선 47편의 잔여석 6천825석에도 체류객을 태운다.

아시아나항공은 국토부 집계에는 들어있지 않지만 제주발 김포행 임시편 3편, 520석을 공급하고 제주발 정기노선 46편의 잔여석에도 체류객을 태운다.

이날 아시아나 제주발 정기편의 잔여석을 보면 김포 850석, 광주 29석, 대구 5석, 청주 101석이 있다.

저비용항공사들(LCC)도 정기노선을 정상운항하면서 제주발 임시 여객기를 진에어와 에어부산 각각 6편, 제주항공 2편, 티웨이항공 1편 등을 투입한다.

제주발 국제선의 경우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17편, 2천785석을 공급했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11시25분까지 제주에서 국제선 26편(4천255석)이 이륙한다.

김포·김해공항은 19일∼23일 주차한 차량 중 28일까지 차를 빼면 주차료를 면제, 인천공항은 25∼26일 차를 빼면 면제해준다.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noano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