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전 8시 9분께 지하철 4호선 오이도행 열차가 제동장치 불량으로 미아역에 급히 정차했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열차 운행이 5분 정도 지연됐다.

또 승객 1천900여명이 미아역에 내려 후속 열차로 갈아타려고 대기하면서 혼잡이 빚어지는 등 시민들이 출근길 불편을 겪었다.

코레일 관계자는 "제동장치에서 타는 냄새가 나서 승객을 모두 내리게 했다"며 "서울역 임시 선로에 열차를 보내 정확한 고장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4호선이 고장 난 것은 6일과 19일에 이어 이번 달만 세 번째다.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hy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