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는 베트남 조폐국과 13억원 상당의 은행권 용지 244t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조폐공사 관계자는 “프랑스, 스위스, 스웨덴 등 선진국 화폐 제조 기업과의 경쟁 입찰에서 가격, 고객 요구사항을 선제적으로 대응해 얻어낸 성과”라고 말했다. 조폐공사는 1970년 태국을 시작으로 방글라데시, 중국, 일본 등 40여개국에 은행권과 주화, 보안용지 등을 수출하고 있다. 조폐공사는 올해부터 은행권 용지 외에도 보안 용지 등 65년간 축적한 첨단 보안 요소를 적용한 보안 제품까지 수출 품목을 확대하기로 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