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기상 '대한'인 21일 이번 겨울 들어 처음으로 한강 결빙이 관측됐다. 한경닷컴은 이날 오후 서울 반포대교 남단 새빛섬 일대 꽁꽁 얼어붙은 한경 수면을 드론(팬텀3 프로패셔널)을 이용해 촬영했다.

올해 첫 한강 결빙은 평년(1월13일)보다 8일 늦고, 작년(1월3일)보다는 18일 늦은 것이다.

기상청은 "이달 초까지 연평균 기온을 크게 웃도는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다가 최근에야 날씨가 추워져 예년보다 한강 결빙이 늦었다"고 설명했다.

한강 결빙 관측은 1906년부터 이뤄졌다. 한강대교 주변 지점에서 관측한다. 결빙은 '얼음으로 인해 강물을 완전히 볼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얼음의 두께와는 무관하다. 해빙은 결빙된 수면이 녹아 일부분이라도 노출된 상태를 가리킨다.

한강의 결빙과 해빙 평년값은 결빙 1월13일, 해빙 1월30일이다.

1/15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