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감리 나선 금융당국…기업들 로펌 선임 활발

과거엔 부실기업이 주된 타깃
불황 탓…정상기업으로 범위 확대
기업들 "초기 대응 잘해야 유리"
대우조선해양, 대우건설 등 대형 수주기업들의 분식회계 의혹이 잇따라 불거지면서 ‘회계감리 특수’를 선점하려는 로펌업계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기업들이 금융당국의 제재 수준을 낮추기 위해 회계감리에 전문성을 갖춘 로펌을 적극적으로 찾아나서고 있어서다.

1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수조원대 분식의혹을 받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은 금융감독원의 회계감리에 대응하기 위해 대형 로펌을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5월 정성립 사장이 취임한 뒤 이전 부실을 단번에 털어내면서 지난해 3분기까지 4조5317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은 이 같은 ‘회계 절벽’이 발생한 과정에서 고의적 분식회계가 있었는지 살펴보기 위해 회계감리를 진행 중이다. 회계업계 관계자는 “초기 문답조사 단계부터 제대로 대응해야 회사에 유리한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다”며 “대우조선해양은 회계절벽 규모가 큰 만큼 최고의 전문가들로 대응팀을 꾸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회계감리는 기업 재무제표의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기업의 감사보고서를 검사하는 것을 말한다. 과거에는 감리에 대응하기 위해 로펌의 도움까지 받는 기업을 찾기 어려웠지만 2년 전부터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졌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전에는 회계감리의 주된 타깃이 이론의 여지가 없는 ‘문제기업’들이었다면 경기불황이 장기화하면서 ‘정상기업’들로 대상범위가 확대되고 있어서다.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한 수주기업들은 회계에 추정과 판단을 많이 반영하는 등 대부분 비슷한 기준을 적용해왔다는 점에서 회사 측 주장이 감리 결과에 영향을 미칠 여지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회계감리 관련 전문인력을 보유하고 있는 대형로펌은 김앤장을 비롯해 세종 광장 정도다. 금감원에서 회계감리 업무를 하던 이충훈 변호사가 이끌고 있는 법무법인 씨엠도 회계감리 분야에서 경쟁력이 크다는 평가를 받는다. 로펌들은 잠재적인 시장수요에 비해 전문가가 많지 않다고 보고 회계감리 경험이 있는 경력직을 적극적으로 물색 중이다.

한 로펌 변호사는 “회계분식은 경영진의 횡령 배임을 비롯해 주가 하락에 따른 투자자들의 집단소송 등 파생되는 이슈가 많아 제재 수준을 조금이라도 낮추는 게 중요하다”며 “이미 회계절벽이 나타난 기업은 물론 회계절벽이 예상되는 업종의 기업들도 잠재적인 고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회계감리

외부감사를 받는 기업의 재무제표 및 감사보고서가 공정하게 작성됐는지 검사하는 것을 말한다. 매년 두 차례 무작위로 대상 기업을 선정하는 일반감리와 중대한 분식회계 및 부실감사 정보가 있는 회사를 대상으로 이뤄지는 특별감리 등이 있다. 상장기업은 금융감독원이, 비상장기업은 증권선물위원회의 위탁을 받은 공인회계사회가 진행한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