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17년만에 이혼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 /연합DB

결혼 17년만에 이혼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 삼성전기 상임고문. /연합DB

친권·양육권은 이 사장에게, 자녀 면접교섭 '월 1회' 판결

법원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녀 이부진(46) 호텔신라 사장과 임우재(48) 삼성전기 상임고문 부부에게 이혼을 선고했다.

결혼한지 17년 만이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가사2단독 재판부(주진오 판사)는 14일 이 사장이 임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등 소송 선고 비공개 재판에서 원고 승소 판결, 이혼을 선고했다.

그러나 임 고문 측 변호인은 "(임 고문은)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 뿐이었는데 친권과 양육권을 원고(이부진) 측이 다 가져간 것은 일반적인 판결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선고 재판에는 양측 법률 대리인들만 참석했고 이 사장과 임 고문은 참석하지 않았다.

이 사장 측 법률 대리인들은 재판이 끝난뒤, 선고 결과에 대해 "원고(이부진)와 피고는 이혼한다"고 말했다.

이어 "'친권과 양육권은 원고(이부진)로 지정하고 자녀에 대한 (피고측의) 면접교섭권은 월 1회로 하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판결에 따라 임 고문은 매달 한 차례 토요일 오후 2시부터 다음날 오후 5시까지 아들(초등학생)을 만날 수 있게 된다.

현재 아들은 이 사장 측이 양육하고 있다.

양측 변호인은 재산분할과 관련해서는 "이번 소송에 제기되지 않아 다툼의 대상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임 고문 측은 이번 판결에 반발했다.

임 고문 측 조대진 변호사는 "(임 고문은)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 뿐이었는데 재판부 판결을 납득할 수 없다. 판결문을 받아봐야 하겠지만 100% 항소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결혼생활에 대한 질문에는 "정상적인 범주에서 가정을 꾸려왔다.친권과 양육권을 원고측이 다 가져간 것은 일반적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두 사람은 1999년 8월 결혼 당시 재벌가 자녀와 평사원의 만남으로 세간의 화제를 모았다.

1995년 삼성복지재단에 입사해 경영수업을 받고 있던 이 사장은 회사 차원의 봉사활동을 나갔다가 임 고문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건희 회장의 장남이자 이 사장의 오빠인 이재용(48) 부회장도 2009년 이혼했다.

(성남연합뉴스) 이우성 강영훈 기자 gaonnuri@yna.co.kr, ky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