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최태원 SK그룹 회장,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왼쪽부터)최태원 SK그룹 회장,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결혼생활을 지속하기 어렵다는 심경을 털어놨다. 최 회장은 이혼 의사를 밝히며 혼외 자녀가 있다는 사실도 고백했다.

두 사람의 최근 근황이 전해지면서 29일 인터넷상에는 네티즌들의 반응이 넘쳐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사회적 지도층이 도덕적 실천은커녕 내연녀와 혼외자를 위해 이혼을 하다니 사회적인 충격이 크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번 발표로 SK에 대한 신뢰도 사라졌다" 며 "가정의 위기도 극복하지 못했는데 회사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라고 지적했다.

최 회장의 가족을 걱정하는 의견도 많다. 한 네티즌은 "최태원 회장의 자녀들이 받을 충격이 클 것" 이라며 "특히 해군 중위로 복무 중인 차녀 최민정이 걱정된다"고 평했다. "결혼 생활을 마무리 하고 새로운 관계를 가졌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