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부문서 4개 수상…2년 연속 S등급 판정 겹경사
인천TP, ‘희망이음프로젝트 시상식’서 장관상 휩쓸어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아래 왼쪽부터 시계반대 방향으로 오수희 교사, 서포터즈 유은실, 인천TP 박윤배 원장, ㈜SRC 신연화 대표, 서포터즈 김민정, 인천TP 박창언 과장, 서포터즈 김건우, 우수탐방후기 정하영, 서포터즈 손상민, 최규민, 박규민.>

인천테크노파크(이하 인천TP)가 중앙정부 주관 각종 기업지원사업에서 좋은 성적을 내며 대상 등을 잇따라 수상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인천TP는 21일 오후 서울 팔레스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열린 ‘2015년 희망이음 프로젝트 시상식’에서 기관 및 개인, 기업인 등 각 부문에서 5개의 산업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인천TP의 지원을 받아 올해 희망이음 프로젝트 인천지역 서포터즈로 활동해온 ‘미추홀릭2nd’의 팀장 김건우(인천대 물리학과3)와 김민정(숙명여대 경영학4)은 우수 서포터즈 대상(장관상)을 받았다. 부상으로 해외연수의 특전도 주어졌다.

김 팀장 등은 작지만 강한 인천지역의 우수기업을 또래 학생들에게 알리는 UCC 공모전에서 우수한 성적(금상)을 낸 데 이어 블로그와 페이스북 등 SNS를 활용한 홍보활동과 캠퍼스 프로모션 등 왕성한 온·오프라인 홍보활동을 벌여 최고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학생 탐방단 ‘교토사굴’(팀장 최민규·명지대 경영학2, 이선구·홍익대 경영학2, 이강범·인천대 자동차공학3, 예두현·〃 기계로봇공학4)은 우수한 탐방후기 보고서를 작성, 제출해 장관상(금상)을 수상했다.

이 팀은 감속기 제조전문기업 ㈜해성굿쓰리(인천 남동공단)에 대한 기업분석 보고서 및 임직원과의 인터뷰 등을 토대로 차별화된 내용의 보고서를 작성해 이 회사를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기업인 부문 장관상은 희망이음 프로젝트 기업탐방에 2년째 참여하고 있는 학교급식 식품전문제조업체인 ㈜SRC(인천 서구 가좌동) 신연화 대표이사에게 돌아갔다.

신 대표는 탐방단 대학생들에게 생산시설 견학은 물론 창업 성공스토리 특강을 통해 인천지역 대학생 탐방단 ‘미추홀릭2nd’가 ‘우리지역 우수기업 알리기 UCC 및 탐방후기 공모전’에서 금상을 수상하는 데 큰 힘을 보탰다.

단 한명에게 주어지는 수행기관 장관상은 인천TP 산업진흥센터 박창언 과장이 받았다. 박 과장은 인천지역의 우수기업을 발굴, 대학생들의 탐방프로그램과 대학생 서포터즈 운영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 인천지역 대학생과 기업인들의 참여도를 높이는 한편 대기업에 가려 저평가되고 있는 지역 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역기업-청소년교류활성화 사업에 참여했던 한국문화콘텐츠고 오수희 교사도 장관상 수상자 대열에 올랐다. 오 교사는 지난 2013년부터 지금까지 3년 내리 인천TP의 고교기술인재지원사업에 참여하면서 취업 전 전문기술교육과 현장맞춤형 교육 등을 받은 학생들 모두 취업할 수 있도록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인천TP는 앞서 지난 10월 28일 오후 대전 ICC호텔에서 열린 ‘2015 중소기업융합대전’에서 '기업·기술협력지원‘ 분야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박윤배 인천TP 원장은 “희망이음 프로젝트에 참여한 대학생과 기업들의 호응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대기업에 가려 상대적으로 저평가 받고 있는 알짜배기 중소·중견기업이 취업을 앞둔 대학생들에게 새롭게 조명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