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논산의 신화(대표 정찬욱)는 알루미늄과 목재 칩을 재활용해 환경친화형 목재블록과 알루미늄 복합목재데크를 개발하는 기술을 캐나다 기업인 이노컨스트럭션에 500만달러를 받고 수출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접착제는 목분을 이용해 자체 개발한 것을 사용하며 납과 카드뮴 등 유해물질 유출량이 전혀 없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정찬욱 대표는 “이번 기술수출을 계기로 친환경 녹색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친환경 분야 강소기업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논산=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