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버티던 한상균, 끝까지 불법집회 선동

한상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10일 서울 남대문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조계사에 25일 동안 숨어 있던 한 위원장은 이날 총파업을 독려한 뒤 조계사에서 나와 경찰에 체포됐다.

김병언 기자 misa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